[포레스트 스토리]영래와 나무(5)
[포레스트 스토리]영래와 나무(5)
  • 숲플러스
  • 승인 2020.01.23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선 힐링플레이 실장

본지는 주식회사 힐링플레이(대표 유혜선)와 함께 전문가 에세이 연재에 들어간다. 힐링플레이는 숲해설과 유아숲교육, 산림치유 등 산림전문가들로 구성된 사회적 기업으로 정신적 육체적으로 소외받는 이들에게 숲의 가치를 제대로 알리고 체험해주는 일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다. 이들 전문가들이 현장에서 보고 느꼈던 생생한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달한다.

story6.

영래는 나무와 교감 중.
영래는 나무와 교감 중.

어느 가을날 영래의 관심은 산딸나무에게로 이동하고 나의 관심은 여전히 목련나무에 있다. 아. 가을이구나.

멀리서 바라보니 잎사귀는 무성해보이고 나무는 더 빼빼 말라 보인다. 중간 중간 땅바닥을 초록색으로 덮고 있는 풀은 토끼풀인데 그 강인한 생명력에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잔디도 이미 그 색을 잃었는데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느티나무도 목련나무도 은행나무도 모두 노란색 가을 옷을 입고 있다.

저 잎이 그대로 떨어질지 아니면 또 다른 색 옷으로 갈아입을지 자못 궁금해진다. 예전에 살던 우리 집에도 목련나무가 있었는데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갈색 빵처럼 잘 익은 나뭇잎
갈색 빵처럼 잘 익은 나뭇잎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은행나무 잎이 몽땅 떨어졌다. 땅 위엔 폭신한 연노랑 카펫이 깔려 영래는 뒹굴고 나뭇잎을 뿌리고 난리가 났다.

그런데 나의 목련나무는 잎이 제법 남아있다. 작지만 강한 나무라는 생각에 뿌듯하다.

가지 끝에는 겨울눈이 자리 잡았고 갈색 빵처럼 잘 익은 나뭇잎들이 바람이 불때마다 재잘거리며 겨울눈과 수다를 떨고 있다.

파란 하늘, 갈색 나뭇잎, 그리고 하얀 구름. 오늘은 가을의 아취에 듬뿍 취한다. 아침부터 가을이 구수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